상단 퀵버튼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고객센터
  • 처음으로

로고

상단메뉴

  • 의료원 소개
  • 진료안내
  • 이용안내
  • 특성화센터
  • 알림마당
  • 고객서비스
  • 직원커뮤니티

서브메뉴

의료원 소개
의료원장인사말
설립목적 및 연혁
비전
조직도
병원둘러보기
병원갤러리
환자의 권리와 책임
병원윤리강령
서비스헌장
진료안내
진료과목
외래진료안내
입/퇴원안내
응급진료안내
건강검진센터
공공보건의료사업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원내배치도
주차편의시설
자원봉사안내/신청
특성화센터
재활병동
정신병동
완화병동
장례식장
알림마당
공지사항
입찰 및 낙찰공고
채용정보
행정정보공개
사회공헌활동
고객서비스
고객의 소리
칭찬합시다
건강정보
증명서 발급안내
의무기록사본 발급안내
진료상담
직원커뮤니티
업무정보
자료실
주간식단
포토갤러리
제안 및 고충
자유게시판
위원회소식
2주기인증 Q&A
웃음보따리
원장님과의 대화
인증자료실

퀵버튼

  • 오시는 길
  • 직원 커뮤니티

왼쪽영역

왼쪽 상단 비주얼 영역

왼쪽 메뉴 영역

고객서비스
  • 고객의소리
  • 칭찬합시다
  • 건강정보
  • 증명서 발급안내
  • 의무기록사본 발급안내
  • 진료상담

오른쪽영역

타이틀영역

크게 작게 인쇄

[건강관리실]과음 후유증 남녀 차이

 
독성, 심장에 영향 미쳐

과음이 남자와 여자에게 다르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일랜드 트리니티대학교 심장학과 연구팀은 병원에서 혈압이 높다고 진단을 받은 적은 있지만
고혈압 치료는 받지 않는 평균 46세의 남녀 200명을 대상으로 과음이 심장과 동맥의 구조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은 고혈압이 악화되고, 여성은 심장이 확장되는 위험이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의 아즈라 마흐무드 교수는 “과음이 남녀에게 다른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여성의 알코올 분해효소가 남성과 다르기 때문”이라며 “여성에게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알코올 독성이 심장에 바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 △한 주에 남성 21잔 미만, 여성 14잔 미만으로 적당한 음주를 하는 사람 △한 주에 남성 21잔 이상, 여성 14잔 이상으로 과음하는 사람 등 3그룹으로 나누었다.
분류 결과 여성 100 중 20명, 남성 100명 중 40명이 과음을 즐기고 있었다.

과음을 하는 사람들의 심장근육과 동맥의 강직도, 대동맥 혈압 등을 측정한 결과, 남성은 고혈압이 악화되고 동맥이 경직되며, 심장근육이 굳는 현상이 많았고, 여성들에게서는 심장이 확장돼 있는 것을 발견했다.

마흐무드 교수는 “한번 심장이 확장되면 되돌리기 힘들다”며 “심장이 확장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근경색 위험이 5~6배나 더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기본적으로 여성은 많은 양의 알코올 섭취를 감당할 수 없는데, 이는 여성에겐 남성보다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남성보다 체내 지방이 수분보다 많은 것도 여성이 술을 마시면 알코올 농도가 금방 높아지는 이유다.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여자는 남자보다 혈중 알코올 농도가 평균 30~40%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내용은 미국 msnbc방송 등이 보도했다.
<kormedi.com에서>

코멘트 0

맨위로 버튼

맨위로